“한국의 최강 주간지 〈시사IN〉”
  • 고제규 편집국장
  • 호수 639
  • 승인 2019.12.17 14:5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의 최강 주간지 〈시사IN〉.’ 일본의 독립언론 〈슈칸 긴요비〉 제1256호 표지에 들어간 제목. ‘면밀한 취재에 기반한 탐사보도는 높은 평가를 얻고 있다’는 〈시사IN〉 르포 기사를 쓴 문성희 〈슈칸 긴요비〉 기자입니다. 문 기자는 〈시사IN〉 편집국에 일주일간 머물며 취재했습니다.

르포 기사는 어떤 내용?

‘미디어는 싸우고 있나’라는 특집 기사 일환으로 〈시사IN〉 집중 조명. 〈시사IN〉 발행 부수부터 기자들 취재 동행, 지면 구성 회의 참관 등 3쪽에 걸쳐 르포.

취재하며 가장 인상적인 장면은?

기사 데이터를 인쇄소에 보내기 직전까지 표지 디자인을 두고 논의하며 수정하는 장면. 취재·사진·미술 기자들이 참여하는, 〈시사IN〉만의 방식인 셰이핑 회의(지면 구성회의)도 처음 보아서 흥미로웠습니다. 〈슈칸 긴요비〉가 배워야 할 합리적인 회의!

김영화 기자와 난민 취재에 동행했는데?

우선 편집국 절반 이상이 여기자라는 점에 놀랐습니다. 김 기자가 영어로 인터뷰하고 바로 태블릿으로 쓰고, 신선영 사진기자도 현장에서 영어로 취재 허락을 받아내는 장면이 매우 인상적.

문성희 기자는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조총련) 기관지였던 〈조선신보〉 기자 출신입니다. 20년간 〈조선신보〉 기자를 하며 평양 특파원을 두 차례나 다녀오기도 했습니다. 도쿄 대학 대학원에 진학한 뒤 북한 경제를 다룬 논문으로 박사학위를 받았습니다. 지난해 일본에서 〈맥주와 대포동〉을 펴냈고 올해 같은 이름으로 한국에서 번역되었습니다.

Magazine
최신호 보기 호수별 보기

탐사보도의
후원자가 되어주세요

시사IN 후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