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년 만에 돌아온 자리
  • 신선영 기자
  • 호수 587
  • 승인 2018.12.18 13:5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IN 신선영
13년 만에 복직한 KTX 해고 여승무원 180명 가운데 집합교육(3주)을 마친 27명이 11월30일 한국철도공사 지역본부에서 신규 임용식을 마쳤다. 강영순, 김승하, 문은효, 김성희씨(왼쪽부터)는 2006년 이 긴 싸움의 첫 파업 집회가 열렸던 수도권 동부본부에서 임명장과 사원증을 받았다. 이들은 코레일이 승무원을 직접 고용할 때까지 열차 승무원이 아닌 사무영업(역무)직으로 일한다.
Magazine
최신호 보기 호수별 보기

탐사보도의
후원자가 되어주세요

시사IN 후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