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들의 시선 - 김복동 할머니
  • 고재열 기자
  • 호수 621
  • 승인 2019.08.05 1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주의 공간

7월30일 대통령 휴양지 저도(경남 거제시 장목면)를 찾은 문재인 대통령이 앞으로 이곳을 국민과 함께 나누겠다고 밝혔다. 2003년 4월18일 노무현 대통령이 청남대(충북 청주시 문의면)를 민간에 개방한 지 16년 만에 국민은 또 한 곳의 대통령 휴양지를 얻게 되었다. 저도를 국민들에게 되돌려주겠다는 것은 문 대통령의 대선공약이었다.
이날 개방 행사에는 김경수 경남도지사와 변광용 거제시장 등이 참석했는데, 저도가 대통령 휴양지로 결정된 후 1973년 마지막으로 이 섬을 떠난 윤연순 할머니 가족도 참석해 진정한 ‘저도의 추억’을 들려주었다. 일부 군사시설을 제외한 시설 대부분이 9월 말부터 개방될 예정이다.



이 주의 보도자료

‘금강전도’와 함께 ‘인왕제색도’는 겸재 정선의 대표적인 진경산수화 작품으로 꼽힌다. 비 온 뒤 안개가 피어오르는 인상적인 순간을 포착한 이 그림은 중국풍을 벗어난 우리 산수화의 걸작이다. 겸재 정선이 반했던 인왕산에 우리 시대의 젊은 작가 13명이 반했다. 조선 중기 의리와 절개의 상징이었던 청음 김상헌이 인왕산을 오르고 쓴 <유서산기>를 같이 읽고, 산악 전문가와 함께 인왕산을 등산하고, 인왕산의 무속을 함께 연구한 뒤에 만든 결과물인 ‘인왕산 프로젝트 유서산기’를 서울 통의동 아트스페이스 보안에서 전시한다. 8월25일까지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이 주의 인물

지난 1월28일 타계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김복동 할머니가 다큐멘터리 영화 <김복동>을 통해 부활했다. “나이는 구십넷, 이름은 김복동입니다”라며 자신이 원하는 것은 돈이 아니라 사죄의 한마디라며 또랑또랑하게 말하던 생전의 모습을 볼 수 있다. 1992년 처음 피해자 신고를 한 뒤로 일본의 사죄를 받기 위해 27년 동안 거리에서 싸운 김복동 할머니의 모진 삶을 <뉴스타파> 송원근 PD가 꼼꼼히 담아냈다. 생전에 친손자처럼 대한 미디어몽구 김정환씨도 김복동 할머니를 촬영했던 영상을 제공해 다큐멘터리 제작을 도왔다. 다큐멘터리에서 김 할머니는 “희망을 잡고 살자. 나는 희망을 잡고 살아”라고 말했다.

탐사보도의
후원자가 되어주세요

시사IN 후원